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기아차, 사내하도급 직원 사라진다1,300명 직영 추가 특별 고용...2,387명 전원 직영 고용 완료...정부 비정규직 정책에 적극 부응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기아자동차 노사가 최근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사내하도급 특별협의에서 내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300명을 기아자동차 직영으로 추가 특별 고용키로 합의했다.

기아자동차는 2015년부터 6월말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087명을 고용 완료하고, 이번 추가로 2019년까지 1,300명을 고용하기로 합의해 사내하도급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될 전망이다.

2019년까지 1,300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 추가 고용이 이뤄질 경우, 총 2,387명 전원의 직영 고용이 완료돼 공장 내 사내하도급 잔류인원이 사라지게 된다.

이번 합의는 정부의 비정규직 관련 정책에 적극 부응할 뿐 아니라, 노사가 자율적으로 사내하도급 문제를 선제적으로 접근해 해법을 찾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합의를 통해 생산하도급 추가 인원의 직영 고용이 이뤄져 사내하도급 문제가 사실상 종결된다.

이번 합의는 노사간 신의성실 원칙에 의거 이뤄져 불필요한 노사간 소모전을 방지하고 노사간 오해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자동차도 2017년 임단협 잠정합의 때 2017년까지 6,000명 사내하도급 근로자의 직영고용에 더해, 2018년부터 2021년까지 3,500명을 직영 근로자로 추가 고용하기로 하는 등 약 1만 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고용하기로 합의했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