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distribution
GS리테일, 호주 와이너리와 함께 만든 네이쳐사운드 와인6개월간 오크통에 숙성한 쉬라즈 와인...붉은 과일, 다크초콜릿, 향신료의 향이 어우러져
[GS리테일 제공]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와 GS수퍼마켓은 호주 대표 와이너리 중 한 곳과 손잡고 ‘네이쳐사운드(The Nature Sound)’ 판매를 시작한다.

네이쳐사운드는 ‘쉬라즈’ 품종의 대표 재배지인 호주 바로사밸리의 와이너리 ‘쏜클락(Thorn Clark)’과 함께 만든 와인이다.

자연을 테마로 한 네이쳐사운드는 6개월간 오크통에 숙성한 쉬라즈 와인이다. 붉은 과일, 다크초콜릿, 향신료의 향이 어우러져 후각을 자극하고 적당한 바디감과 자두 맛을 담았다.

GS리테일은 2016년과 2017년 명화와 명곡을 테마로 한 까베르네 소비뇽 와인 ‘넘버나인 크로이처(이하 넘버나인)’와 ‘넘버투 로만체(이하 넘버투)’를 선보인 후 이번 쉬라즈 품종을 선보이게 됐다.

GS리테일이 업계 최초로 와인 라벨에 QR코드를 넣어 와인을 즐기면서 베토벤 명곡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 넘버나인과 넘버투는 올해 1월부터 9월 18일까지 GS25편의점 와인 카테고리에서 매출 기준 1위, 3위에 이름을 올리며 와인 카테고리 매출 신장을 이끌었다.

GS25 와인 카테고리 매출은 전년 대비 2016년 22.3%, 2017년 30.2% 증가한데 이어 올해 1월부터 9월 18일까지 전년 동기간 대비 51.8%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GS리테일은 와인 매출 증가에 따라 예술을 담은 와인 콘셉트의 넘버나인(까쇼), 넘버투(까쇼) 와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자연을 담은 와인 콘셉트 상품을 고민했다.

결국 기존 까쇼와는 다른 품종에 대중적으로 인기가 많은 쉬라즈 와인으로 결정했고 쉬라즈 산지의 와이너리를 찾던 중 호주의 명품 와이너리 쏜클락과 손잡게 됐다.

쏜클락은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쉬라즈 산지인 ‘바로사밸리’에 기반을 둔 와이너리다. 12년 연속 5스타 와이너리에 선정됐다. 1870년대부터 와인 사업에 헌신하고 있던 쏜 가문과 금광업으로 큰 돈을 벌어들인 클락 가문이 결합해 만든 와이너리로 자본과 양조 기술에서 최고수준을 자랑한다. 쉬라즈 분야 국제와인대회에서도 금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쉬라즈 양조 분야 최고의 와이너리다.

네이쳐사운드는 자연의 웅장함, 신비로움과 함께 와인을 즐길 수 있도록 호주의 최고 자연 경관 중 하나인 그레이트 오션 로드 영상을 담은 QR코드를 라벨에 넣었으며 현지에서 와인을 마시는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콘셉트의 와인이다.

적당한 바디감과 탄닌의 조화가 일품인 네이쳐사운드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와인으로 혼술을 즐기는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GS리테일은 예상하고 있다.

네이쳐사운드는 GS25와 GS수퍼마켓에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1만 원이다.

GS리테일은 네이쳐사운드 출시를 기념해 13일과 14일 코엑스 파르나스몰 라운지에서 넘버나인, 넘버투와 함께 팝업스토어를 선보였으며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GS리테일 김유미 와인 MD는 “와인이 대중화 되면서 GS25와 GS수퍼마켓 등 가까운 곳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색다른 감성과 고품질, 높은 가성비를 제공할 수 있는 와인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쳐사운드의 쉬라즈 품종은 프랑스 북 론과 호주 남부 바로사밸리가 대표 산지다. 강렬하고 화려한 향과 풍미, 가죽, 젖은 흙, 블랙베리와 스파이시한 후추와 향신료의 맛이 특징이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