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cul
페루 조세프, 아메리카 '서머너즈 워' 최강자 등극미국, 캐나다 출신 우승후보 제치고 미주지역 우승 차지...10월 서울 월드결선 진출까지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남미 페루 출신 ‘드림즈조세프(DRMZJoseph)’가 희귀한 빛∙어둠 몬스터가 아닌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물∙불∙바람 속성 몬스터만으로 아메리카 대륙 ‘서머너즈 워’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조세프’는 미국 서부 시간으로 지난 8일 오후 로스앤젤레스 워터프론트에서 열린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8(SWC 2018)’ 아메리카컵에서 미국, 캐나다 출신의 강력한 우승후보들을 물리치고, 당당히 미주지역 우승자로 선발, 오는 10월 서울 월드결선에 진출한다.

아메리카컵 참가자 중 낮은 월드아레나 랭킹과 타 선수와 대비해 다소 기초적 몬스터를 보유했음에도 불구하고, 몬스터 속성 간의 상성과 룬 세트, 몬스터를 선택하는 픽밴(Pick-Ban) 규칙을 영리하게 구사하며 탄탄한 기본기로 ‘서머너즈 워’ 전투 핵심인 전략의 중요성을 여실히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세프는 또한 “나에겐 다른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대단한 룬이나 몬스터가 없었기 때문에 승리를 할 것이라 예상치 못했다”라며 “여기까지 오게 돼 매우 놀랍고 기쁘며, 굉장히 고무적”이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조세프가 밝힌 가장 선호하는 다섯 주력 몬스터는 불 속성 피닉스, 물 속성 쿵푸팬더, 풍 속성 요정왕∙하프술사∙유니콘 등 물∙불∙바람 세 가지 속성 몬스터다. 세계 정상급 월드 아레나 고수들의 대결인 만큼, 희귀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던 빛∙어둠 속성 몬스터도 조세프의 덱에서는 단 한차례 등장하지 않았다.

대신 물∙불∙바람 속성 몬스터의 능력치를 룬으로 탄탄하게 무장하고, 상대 선수에 따라 적절하고 새롭게 몬스터를 조합해 승리를 이끄는 방법을 택했다.

자신만의 독보적인 전략도 중요하다. 조세프는 “대전에서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해서 먼저 자신만의 전략을 짠 뒤 반복 연습을 하고, 상대방의 픽에 대응하는 연습이 필요하다”라고 귀띔했다.

상대 전력 분석을 통해 그는 월드결선 선발전인 4강 미국 톰슨(Thompsin)과의 대결에서 상대 주력 몬스터인 빛 속성 아크엔젤을 매 경기 참가 금지 몬스터로 택하고, 세 경기 연속 승리를 가져가는 이변을 낳았다.

남미에서의 ‘서머너즈 워’ 저력을 증명한 조세프는 지구 반대편 한국 서울에서 열릴 SWC 2018 월드결선 참가에 대한 기대감과 각오도 내비쳤다.

그는 “월드 아레나에서 강한 몬스터를 많이 보유한 타이페이/홍콩 대표 라마(L.A.M.A)가 가장 상대하기 힘든 선수”라고 분석했으며, “월드결선에서 대결한다면 라틴계 관객들이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유럽컵 진출 선수인 스페인의 제폴리타(Zerpolita)와 대결을 기대했다.

조세프는 아메리카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타이거(Tiger), 지난 아시아퍼시픽컵에서 선발된 3인(라마, 마츠, 이태원프리덤), 월드결선에 자동 진출한 한국 빛대와 더불어, 오는 22일(현지기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SWC 2018 유럽컵 최종 2인과 함께 오는 10월 13일 서울 ‘SWC 2018’ 월드결선에서 세계 최강자가 되기 위한 마지막 대결을 펼친다.

SWC 2018 전 경기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현지시간으로 22일 유럽컵도 해당 채널에서 생중계로 볼 수 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