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삼성전자, IoT 스마트 리빙으로 멕시코 홀린다프리미엄 TV와 가전 제품 공개...QLED TV, 더 프레임, 패밀리허브 냉장고, 퀵드라이브 세탁기 등 IoT 기반 프리미엄 제품 선봬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4일(현지시각) 멕시코 시티의 ‘에스파시오 비레이에스 (ESPACIO VIRREYES)’ 이벤트홀에서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프리미엄 TV와 가전 제품을 공개하며 ‘스마트 리빙(Smart Living)’ 콘셉트를 선보였다.

이 행사는 QLED TV, 더 프레임, 패밀리허브 냉장고, 퀵드라이브 세탁기 등 IoT 기반 프리미엄 제품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스마트 리빙’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고자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스마트폰 또는 TV 화면으로 세탁기를 작동시키고 세탁 진행 사항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 냉장고 안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내부 식재료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소개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또 삼성전자는 멕시코에서 프리미엄 TV 시장 확대를 위해 ‘QLED TV’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

멕시코 소비자들이 49·55·65·75형의 다양한 화면 크기에 커브드와 플랫 타입의 두 가지 선택이 가능하게 해 ‘QLED TV’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현지에서 처음 선보인 75형 ‘QLED TV’는 최근 대형화 TV에 대한 현지 소비자들의 높은 니즈를 반영한 것으로, 극장에 있는 것과 같은 몰입감 있는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주변 벽과의 조화를 이루고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도 특징이다.

또 삼성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 있을 때도 그림과 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어떤 설치 공간에도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프레임 디자인’으로 일상 생활 속에서 소비자들이 자연스럽게 예술 작품을 접할 수 있도록 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TV다.

한편 ‘패밀리허브’ 냉장고 신제품은 ‘뷰 인사이드(View Inside)’ 기능을 통해 문을 열지 않고도 카메라를 통해 냉장실 내부를 확인할 수 있고, ‘스마트 뷰(Smart View)’ 기능으로 TV와 스마트폰 화면을 냉장고 스크린을 통해 보여주는 기능도 지원해 거실과 주방을 오가면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게 하는 등 푸드 매니지먼트와 홈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강화했다.

삼성만의 독자 기술로 세탁 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드럼세탁기 ‘퀵드라이브(QuickDrive)’는 위·아래로 낙차를 주는 기존의 드럼 회전 방식에 독자적으로 회전하는 후면 회전판을 장착한 ‘큐드럼(Q-drum)’을 통해 앞·뒤 움직임이 더해지도록 설계됐다. 이로 인해 세탁물이 상·하·전·후 네 방향으로 힘을 받아 강력한 세탁 성능은 물론, 세탁 시간도 절반 가까이 줄여준다.

삼성전자 멕시코 법인의 김창업 상무는 “이번에 공개한 프리미엄 TV와 가전 제품은 더 나은 삶과 새로운 가치를 원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현지 마케팅을 통해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광훈 기자  kkh777@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