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 개막세계 최고 당구 선수들의 명승부가 펼쳐진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 호텔에서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 개막식과 함께 7일까지 4일간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의 치열한 경합을 통해 3쿠션 최고의 당구 선수를 가리게 된다고 밝혔다.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는 2015년부터 LG유플러스가 후원하고 대한당구연맹이 주최하는 공인된 국제대회로,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펼치는 명승부로 인해 전세계 당구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자리다.

이번 대회에는 ‘디펜딩 챔피언’인 마르코 자네티(이탈리아/세계랭킹 4위)를 비롯해 2017년 세계3쿠션당구선수권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1위인 프레데릭 코드롱(벨기에), ‘당구황제’ 토브욘 블룸달(스웨덴/세계랭킹 10위) 등 이름만 들어도 경기가 기대되는 선수들이 대거 참가한다.

우리나라 선수들의 라인업도 화려하다. 최연소 국제 대회 우승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당구천재’ 김행직(전남연맹/LG유플러스/세계랭킹 3위), 2015년 본 대회 초대우승자이자 국내랭킹 1위인 강동궁(동양기계/세계랭킹 23위), 국내랭킹 3위 ‘당구신동’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세계랭킹 25위), 2018 아시아3쿠션선수권 우승자 조재호(서울시청/세계랭킹 8위) 등이 참가해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처럼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는 주로 TV로 밖에 볼 수 없었던 세계 톱(Top) 클래스 선수들의 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에 당구 팬들의 대회장 방문 수요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경기에 앞서 LG유플러스가 페이스북에서 진행한 입장권 증정 이벤트 페이지에는 “빌리어드 tv로만 봤던 선수들의 실제 시합모습 꼭 보고 싶네요~”, “오랜만에 당구의 묘미를 현장에서 직접 느껴보고 싶습니다” 등 당구 팬들의 많은 댓글과 함께 대회에 대한 큰 관심을 나타냈다.

LG유플러스는 이에 호응코자 행사장 내부에 경기 시작 전 대기 시간 동안 고객이 쉴 수 있는 대기실을 설치하는 것과 함께 당구대 설치, 선수들 포토존 등 방문한 팬들이 당구 경기를 관람하고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4일부터 9일까지 대회장 관람 및 참석 인증샷을 SNS에 업로드하면 20명을 추첨해 ▲아우라브라운 당구팁 ▲빌킹 쿨메쉬 장갑 ▲오메가 초크 ▲빌킹 실리콘 그립으로 구성된 당구 용품 세트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를 위해서는 본인 SNS에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3쿠션마스터스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업로드 후 LG유플러스 공식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참여 완료 댓글을 남기면 된다.

한편 대회장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은 24시간 당구전문채널 빌리어즈TV와 SBS SPORTS를 통해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의 모든 경기를 볼 수 있다. U+비디오포털, 네이버TV, 카카오TV, 코줌 등을 통해서도 시청 가능하다.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의 상세 일정은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오후 2시~오후10시) 예선 조별리그를 진행하고, 대회 마지막 날인 7일에는 8강전(오전 11시), 4강전(오후 3시), 결승전(오후 7시 30분)이 치러진다. 대회 상금은 총 2억4000만 원이며 우승자에게는 8000만 원이 주어진다.

박재형 기자  jaypark@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