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삼성, 3년 안에 4만 명 뽑는다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 발표...국내에 130조 원, 고용 유발 효과 70만 기대...진정성 갖고 지속 실행...국가경제 지속 성장 기여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삼성이 신규투자 확대,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사업 육성,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향후 3년 간 투자 규모를 180조 원으로 확대하고 그중 국내에 130조 원(연평균 43조 원)을 투자한다.

반도체는 현재 PC, 스마트폰 중심의 수요 증가에 이어 미래 AI(인공지능), 5G, 데이터센터, 전장부품 등의 신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하여 평택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한다.

디스플레이는 글로벌 경쟁사의 대량 물량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차별화 제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 될 AI, 5G, 바이오사업 등에 약 25조 원을 투자해 미래 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국내 혁신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방침이다.

향후 3년 간 4만 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

실제 채용계획 상 3년 간 고용 규모는 2만~2만5,000명 수준이나 최대 2만 명을 추가로 고용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삼성의 국내 130조 원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효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 명, 생산에 따른 고용 유발 30만 명 등 70만 명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제 활성화와 신 산업 육성을 위한 미래 성장기반을 구축하고, 삼성의 혁신역량과 노하우를 사회에 개방·공유하며, 오랫동안 지속돼 성과가 입증된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상생협력을 확대해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의 실행과 지속 가능성을 극대화했다.

‘투자와 채용 확대’는 삼성이 기존 사업에서 ‘초격차’를 유지하며 AI,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 등 신 산업 분야에서 리더십을 선점하기 위한 성장 전략과 내부 수요를 반영했다.

‘청년 소프트웨어 교육과 스타트업 지원, 산학협력’은 삼성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살린 프로그램으로,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과 청년들의 취업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 팩토리 사업과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은 삼성이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지속 실행해 성과를 보인 상생협력 프로그램의 지원 금액과 대상을 대폭 확대한 것으로, 중소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은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거친 것으로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Win-win) 할 수 있고,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 기여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