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LG전자, 시그니처 스마트폰의 가치를 단 300분에게···프리미엄의 변하지 않는 가치···차별화된 AS···한정판매 희소성까지
LG 시그니처 스마트폰 [LG전자 제공]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LG전자가 ‘LG 시그니처 에디션’ 스마트폰을 13일 국내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LG전자는 지난달 공개 이후 2주간 예약판매를 실시했다. 예약판매에 참여한 고객들은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선택한 이유로 ‘프리미엄의 변하지 않는 가치’, ‘차별화된 애프터서비스(A/S), ‘300대 한정판매의 희소성’ 등을 꼽았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정제된 아름다움, 본질에 집중한 최고 성능, 혁신적인 사용성 등 LG 시그니처의 가치를 담은 제품이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의 제품 후면에는 특수 가공한 지르코늄 세라믹(Zirconium Ceramic)이 적용돼 오래 쓰더라도 처음 그대로의 우아함을 유지한다. 지르코늄은 가공이 까다롭지만 흠집이 잘 생기지 않아 오랜 내구성을 자랑하는 명품 시계 브랜드들이 즐겨 사용하는 소재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6GB램(RAM)으로 한꺼번에 많은 앱을 실행하더라도 빠르게 구동할 뿐만 아니라, 256GB의 내장메모리를 탑재해 사용자가 고화질의 사진이나 동영상, 고음질 음원 등을 여유있게 저장할 수 있다.

또 넓은 화면으로 생생한 고화질을 즐길 수 있는 6인치 18:9 화면비의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스스로 사물을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AI 카메라’, 최대 7.1채널의 사운드를 전달하는 ‘DTS:X 3D 입체음향’, 최대 5미터 밖에서도 알아듣고 명령을 수행하는 ‘원거리 음성인식’ 등 최신 기능을 탑재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전담 상담요원을 배치하고, 품질 보증 2년, 디스플레이 1회 무상 교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애프터서비스를 차별화한다.

또 고객이 원할 경우 제품 후면과 가죽 지갑형 케이스에 고객 이름을 새겨주는 각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은 애프터서비스까지 편리한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스마트폰을 갖게 되는 셈이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세계적인 오디오 명가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B&O)’이 튜닝한 명품 음질을 구현한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차별화된 명품 음질을 더욱 생생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매 고객에게 70만 원 상당 B&O 헤드폰(Beoplay H9i)도 증정한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