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한국지엠, 배리 엥글의 약속신규 투자 및 고용으로 경영정상화 진전...5,000만 달러 투자, 부평공장 증산과 고용 개선...차세대 글로벌 콤팩트SUV 제품의 디자인 및 차량 개발 업무 국내 유치...엔지니어 100명 신규 채용

[뉴스비전e 이현섭 기자] 한국지엠이 최근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고자 5,000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하고 연간 7만5,000대까지 추가 생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차체 공장 신설 및 부평공장의 설비 증설 작업을 조만간 개시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확대 생산 체제에 돌입한다.

배리 엥글(Barry Engle)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한국지엠이 GM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인 콤팩트 SUV 제품의 차세대 디자인 및 차량 개발 거점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신규 차량 개발 업무 수행을 위해 100명의 엔지니어를 채용함으로써 한국지엠의 전체 연구개발 인력을 3천명 이상으로 확충하게 된다.

생산 및 연구개발 분야에 대한 신규 투자는 5월에 발표된 2개 신차의 개발 생산을 위한 28억 달러의 투자 계획 및 최근 완료된 총 28억 달러 규모의 부채 해소를 위한 재무 상태 개선 방안에 뒤이은 것이다.

엥글 한국지엠 사장

엥글 사장은 한국 사업에 대한 GM 본사 차원의 장기적 약속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

엥글 사장은 GM 본사가 한국에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시장을 관장하는 지역본사를 설립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연구개발 투자의 일환으로 연말까지 글로벌 제품 개발 업무를 집중 전담할 신설 법인을 마련할 예정이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세계적 수준의 한국지엠 연구개발 역량을 확대해 글로벌 신차 개발을 뒷받침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신규 투자 조치가 한국지엠이 추진 중인 수익성 확보와 장기 성장 계획에 확고한 진전을 더하게 됐다.

스파크와 이쿼녹스 신차를 선보이고 쉐보레 컴백 캠페인을 전개해 6월에 연중 최대 내수 실적을 달성하며 3개월 만에 시장점유율을 두 배로 끌어올리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현섭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