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distribution
디젤, 최초의 트렌스페어런시 워치 컬렉션그래미가 지목한 DJ겸 프로듀서 ‘스티브 아오키(Steve Aoki)’와 콜라보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디젤은 2019년 엠배서더이자 글로벌 슈퍼스타 DJ 겸 프로듀서, 패션, 테크 기업가인 스티브 아오키와 다시 한번 창의적인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인다. 

스티브는 디젤의 첫 번째 트렌스페어런시 워치 2018 가을컬렉션의 모델이 될 예정이다.

디젤은 전통적인 것을 벗어나고 창조적인 정신을 추구한다.

때문에 분출하는 성격,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뮤직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스티브 아오키와 너무나도 잘 어울린다.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아오키는 음악, 패션, 기술, 생활 방식에 있어서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자신의 커리어를 시작하며 락 밴드를 위해 플랫폼을 제공하고 자신의 거실에 파티를 열어 그의 기업을 성장시켰다. 성장하는 음반사이자 이벤트 라이프 스타일 회사인 딤 막(Dim Mak)이다.

그는 이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DJ 겸 프로듀서 중 한 명으로 칭송 받고 있다.

스티브 아오키가 출연한 디젤의 2018년 워치 캠페인은 유명한 프랑스 사진작가이자 출판인인 필립 자리건(Philippe Jarrigeon)이 촬영한 것이다. 저스틴 린(Justin Lynn)이 스타일링을 맡았다.

다양한 워치 카테고리를 지원하며 전 세계적인 수백만 달러 캠페인을 선보일 것이다.

새로운 디젤 블루 트렌스페어런시 워치는 8월 초부터 전국 백화점 워치스테이션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