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KT, '2018 아시안게임 중계 준비 OK'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KT는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되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중계를 위해 한국·인도네시아 국제방송중계망 구축을 완료했다.

KT는 이번 아시안게임을 실시간으로 국내에 전송하기 위한 국제방송중계망 주관 통신사로 선정됐다. 현지 경기장에서 KT의 국제방송통신망을 통해 전송된 방송을 혜화에 위치한 KT 국제통신운용센터에서 받아 지상파 3사에 단독 제공한다.

KT는 원활한 방송중계를 위해 자카르타 국제방송센터(IBC)와 한국 지상파 3사간 국제해저케이블 전체 구간을 주경로와 예비경로 형태로 이중화했다. KT가 홍콩에 운용중인 해외거점시설(POP, Point of Presence)을 활용해 네트워크 장애 등 만약의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즉시 우회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해저케이블뿐 아니라 육로를 통한 광케이블도 활용한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한 대만 앞바다에서 대규모 지진 등이 발생하는 경우에도 KT 홍콩 POP에서 중국을 경유하는 육로를 통한 광케이블을 활용해 즉시 대응이 가능하다.

KT는 이번 아시안게임이 전국민의 관심이 주목되는 만큼 국제통신 지원준비를 위한 품질테스트 및 비상사태를 대비한 긴급복구 훈련도 마쳤다.

아울러 아시안게임 대회기간 성공적인 통신지원을 위해 KT는 11일부터 대회가 종료되는 9월 2일까지 종합상황실을 개설해 비상근무 체계로 돌입한다. 아시안게임 원정응원단 등 인도네시아 관광객을 위한 국제전화 및 국제인터넷 소통대책에도 최선을 다해 무결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T 글로벌컨설팅수행단장 김성인 상무는 “KT는 2014 브라질 월드컵, 2016 리우올림픽,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이번 아시안게임까지 주요 국제 스포츠행사의 방송중계망을 제공해왔다”며 “이는 KT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인정 받은 결과로 기쁘게 생각하며, 남북단일팀이 출전하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국민기업으로서 방송 중계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