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cul
인터넷스타 한국뚱뚱, 중국 '왕홍' 오디션 연다중국플랫폼 성공여부는 '독보적인 오리지널 콘텐츠'에 달려

[뉴스비전e 김광훈 기자] 중국에서 한국인 왕홍으로 맹활약중인 한국뚱뚱(韩国东东)이 두 번째 왕홍 오디션을 개최한다. 왕홍 (网红) 은 유튜버와 같이 중국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인터넷 스타를 일컫는다. 중국에서 왕홍은 왕홍경제라 불릴만큼 중국의 커머스시장을 좌지우지 하고 있다.

한국뚱뚱은 한중간의 문화교류가 얼어붙은 상황에서도 그녀만의 방송채널을 통해 매주 3백만명의 중국시청자들을 찾아 가고 있다. 한국의 대기업과 대형기획사들이 중국시장에서 고전 하고 있는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다.

한국뚱뚱은 중국의 바이두와 텐센트 등과 대중문화 분야의 오리지널 방송콘텐츠를 제작하고 중국 최고의 왕홍 기획사인 ‘파피튜브’와 ‘외국인연합회’가 경쟁적으로 러브콜을 할 만큼 중국 내 그녀의 인기는 독보적이다. 중국플랫폼에서 한국관련 검색을 하면 한국뚱뚱이 상위 노출될 정도이다. 한국뚱뚱은 양국의 민간 문화대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는 자신과 같이 중국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는 한국인 왕홍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에서 왕홍 오디션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초 처음으로 개최한 왕홍 오디션에는 한국, 중국, 미국, 유럽 등  총 3천3백명의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들이 지원했다. 이중에는 데뷔를 앞둔 대형 연예기획사들의 연습생들도 있을 만큼 중국시장 진출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

2nd 오디션은 AI(인공지능)시대에 맞춰 라이프스타일러, 식 문화, 카 라이프, 사운드 등 4개 지원분야로 한정하고 총 3차에 걸친 심사과정을 통해 선발된다. 중국어와 1인 방송제작 스킬이 뛰어나면 가산점도 받을 수 있다.

심사과정은 개인프로필과 방송영상을 제작해 이메일로 제출하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방송 진행 및 카메라테스트, 3차 한국뚱뚱의 방송게스트로 출연해 중국시청자들의 호감도로 최종 선발 된다.

심사는 공정성을 위해서 크리에이터디렉터(CD), 바이두 전략고문이 포함된 프로듀서팀과 한국뚱뚱, 모토슈슈(摩托叔叔), 서울맘메리(首尔妈妈Mary)등 그와 함께 활동하는 왕홍팀이 함께 진행한다.

이번 오디션을 총괄하는 브랜드건축가 김정민 대표는 “플랫폼은 태생부터 승자독식의 생태
계를 가진 만큼 중국플랫폼에서 활약할 스타 왕홍은 독보적인 오리지널 콘텐츠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광훈 기자  kkh777@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