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미래융합/정책
SAP,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기업 이상향 제시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SAP 코리아(대표 이성열)가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전략을 국내에서도 진행한다. 

SAP 코리아는 21일 삼성동 파크 하얏트 호텔에서 ‘SAP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전략 발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다양한 규모의 기업과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다.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는 데이터 생성을 넘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인사이트를 확보할 수 있는 기업 즉, 비즈니스를 새롭게 정의해야 하는 시대의 새로운 기업 이상향을 뜻한다.

이번 기자 간담회에서 스콧 러셀(Scott Russell) SAP 아태지역 회장은 “디지털 경제 시대의 데이터는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를 움직이는 연료”라며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는 데이터 기반의 인텔리전스와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조직을 운영한다. SAP의 고객사는 미래를 위한 혁신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SAP는 엔드투엔드 통합, 업계별 전문성 그리고 임베디드 인텔리전스를 제공해 고객사의 성공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스코 인터넷비즈니스솔루션그룹(IBSG)에 따르면 2020년까지 500억 여개의 커넥티드 디바이스가 데이터를 생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 또한 IDC는 2025년 한해 동안만 총 163제타바이트(zettabyte)의 데이터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측한다. 이 같은 방대한 양의 데이터는 기업들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존폐위기를 증폭시킨다. 결국 데이터를 잘 활용하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기업만이 살아남는 시대가 머지 않은 것이다.

SAP는 치열한 환경 속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자랑하는 기업을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Intelligent Enterprise)’라고 정의한다.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는 △기존에 접하지 못한 속도로 변화하는 시장을 빠르게 파악하고(속도) △이에 맞춰 대응할 수 있어야 하며(민첩성) △차세대 솔루션을 기반으로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진행하고(가시성) △빠르게 전사적 자원을 가장 효율적인 영역에 배치(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

SAP는 2011년 인메모리 기반의 데이터베이스인 SAP HANA를 시장에 선보인 후 석세스팩터스(SuccessFactors), 아리바(Ariba), 하이브리스(Hybris), 긱야(Gigya) 및 컨터(Concur) 등을 인수하며 비즈니스 플랫폼 역량을 확대해왔다. 이는 고객사가 인텔리전트 언터프라이즈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SAP 전략의 핵심이다.

수평적 확대와 함께 SAP는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솔루션을 개편해왔다. 온프레미스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으로 잘 알려진 SAP는 클라우드 통합 솔루션 및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현재 전 세계 38만 8천여 고객이 디지털 변혁 여정을 시작하고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로 변모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SAP는 현재 SAP S/4HANA 및 컨커, 아리바, 석세스팩터스 등과 같은 산업별 소프트웨어형 서비스(LoB SaaS)로 대표되는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스위트(Intelligent Enterprise Suite)’, 그리고 SAP HANA 인메모리 플랫폼과 SAP 클라우드 플랫폼(SAP Cloud Platform)이 핵심이 되는 ‘디지털 플랫폼(Digital Platform)’을 기반으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최근에는 SAP 레오나르도(SAP Leonardo) 공동혁신 플랫폼을 필두로 ‘인텔리전트 시스템(Intelligent System)’을 선보이며 고객사의 빠르고 효율적인 디지털 변혁을 이끌고 있다.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는 “지금 시장은 과거와 완전히 다른 차원의 속도로 변하고 있으며, 대응만으로는 앞서 나갈 수 없는 시대에 돌입했다”며 “다양한 규모의 국내 기업은 새로운 사업 기회를 포착하고 빠르게 혁신해 나가야 한다. SAP는 국내 대기업, 중소기업 그리고 정부가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전략을 기반으로 공동 혁신을 달성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