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5G/IoT/디바이스
LG유플러스, IoT 적용한 스마트 욕실 만든다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로 욕실에 Io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욕실'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아이에스동서의 욕실 리모델링 브랜드 이누스바스(inus bath)와 협력키로 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상품 출시에 앞서 고객조사를 한 결과, 가정 내 욕실 이용 시 가장 신경을 쓰는 부분은 곰팡이 발생 원인인 습기와 하수구 냄새로 나타났으며, 평소 욕실 이용 시 알고 싶은 정보는 욕실 오염 정도, 습도 정보 순으로 드러났다.

또한 인테리어를 변경하고 싶은 장소로 응답자 81%가 욕실을 꼽았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욕실에 IoT 기술을 적용, 욕실 내 온·습도 제어 및 불쾌한 냄새 제거를 통해 언제나 쾌적하고 안락한 욕실 환경을 유지할 수 있는 스마트 욕실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IoT 환풍기·비데·스위치 등 다양한 홈IoT 기기들을 서로 연동해 자동으로 동시 제어하는 '동시실행' 및 '자동실행' 기능을 활용하면 스마트한 욕실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욕실 조명 스위치를 켜면 비데가 스스로 켜지고, 비데에 사용자가 앉으면 환풍기가 자동으로 작동한다. 

스마트 욕실 서비스는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어할 수 있는 IoT 비데일체형 양변기와 환풍기가 포함돼 있는 욕실인테리어 상품이다.

이 두 제품은 와이파이 환경이면 이통사와 상관없이 LG유플러스 홈IoT 플랫폼인 'IoT@home'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IoT 비데는 이누스바스의 인기 비데일체형 양변기 'IW950' 모델에 IoT를 적용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IoT@home 앱으로 자동 물 내림 및 수압, 노즐 위치 등의 비데 이용환경을 사용자별 맞춤 설정이 가능해 가족구성원의 사용습관에 따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예약 설정' 기능으로 비데를 원하는 시간, 요일에 켤 수 있으며, 일정 온도 이하면 자동으로 비데가 작동해 추운 겨울철에는 미리 예열해 따뜻하게 사용할 수 있다.

환풍기는 실내 공기질 전문기업 힘펠과 함께 개발한 'IoT 제로크' 모델이다.

이 제품은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제습 및 환기 기능을 원격으로 제어 가능해 욕실 내 습기로 인한 곰팡이와 세균 번식을 막고 악취를 제거할 수 있다.

또 온도·습도 센서가 탑재돼 욕실의 습도가 높아지면 일정 시간 동안 스스로 환풍기가 작동한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스마트 욕실 서비스를 네이버 클로바와 제휴한 'U+우리집AI'를 통해 말로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스마트 욕실 서비스 관련 IoT 기기들을 지속 추가할 방침이다.

스마트 욕실 시공은 전국 시공 네트워크를 보유한 이누스바스가 담당한다.

LG유플러스 홈IoT상품담당 이재원 상무는 "욕실을 새로운 쾌적한 삶의 공간으로 변화시키는데 IoT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를 심층 분석해 더욱 편리한 생활 가치를 제공하고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