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수입화장품 35개 제품 판매중단 "어떤 제품이길래"
수입량 상위 제품 회수대상 제품 사진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뉴스비전e 김광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2017년 생산·수입 실적이 보고된 화장품의 원료목록을 점검한 결과, ’6-아미노카프로익 애씨드‘ 등사용금지 원료를 함유한 것으로 확인된 20개사, 35개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회수 대상은 일본, 유럽, 미국으로부터 전량 수입되는 제품들로서 해당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지만 우리나라 화장품 안전기준에는 적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량 상위 제품으로는 ▲멘소래담 아크네스 오일 컨트롤파우더(일본) ▲맨소래담 아크네스 모이스처라이징 스킨(일본) ▲하다라보 고쿠쥰 스킨컨디셔너 모이스트(일본) ▲하다라보 고쿠준 하또무기 훼이스워시(일본) ▲하다라보 고쿠쥰 하또무기 포밍 워시(일본) ▲페라루체(일본) ▲크로모비트 크림(이탈리아) ▲이고라 플레르(일본) 등이다.

식약처는 화장품 안전기준을 위반한 제조판매업자에게는 전 제품 판매업무정지 3개월 등 행정처분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어 화장품 제조판매업자에게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화장품 제조판매업자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 화장품을 수입하는 제조판매업자 등을 대상으로 사용금지 원료가 함유된 화장품이 국내에 수입‧유통되지 않도록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사항 등에 대해 교육‧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광훈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