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5G/IoT/디바이스
SKT-삼성전자, 5G 패킷 처리 핵심 기기 개발..."초고속·초고지연 특성 최대 효율로 끌어낼 것"
<자료 / SKT>

[뉴스비전e 정윤수 기자] SK텔레콤(박정호)가 삼성전자와 함께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을 완료하고 개발에 활용한 '5G 패킷 처리 가속 기술' 관련 백서를 온라인에 공개했다. 통신장비 업체들은 백서를 자유롭게 열람하고, 응용 장비 개발에 활용할 수 있게될 전망이다. 

패킷 교환기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성과 데이터 트래픽이 인터넷 망으로 접속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관문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한 차세대 패킷 교환기는 빠른 처리 속도 외에도 자동으로 서비스 별 트래픽 특성을 구분하고 인터넷 망으로 연결하는 특징을 지닌다. 

기존 패킷 교환기는 모든 데이터 트래픽을 특성 구별 없이 일괄 처리했다면, 차세대 패킷 교환기는 이용자가스마트폰에서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해도 각 서비스 트래픽을 개별적으로 처리한다. 

톨게이트 입구를 승용차,화물,버스 전용으로 구분해 전반적인 통행 속도를높이는 원리처럼, 복수의 서비스에서 동시에 트래픽이 들어올 때 발생하는 병목 현상을 최소화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를 5G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서비스를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장비라고 강조했다. 

5G가 상용화되면 가상현실,증강현실,홀로그램과 같은 새로운멀티미디어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자율주행차 등 기존 오프라인 서비스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이 과정에서차세대 패킷 교환기가 서비스 별 트래픽을 나눠 5G의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최대 효율로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SKT는 또 올해 하반기 중 LTE망에 차세대 패킷 교환기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현장 적용 시험도 추진중이다. 

한편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와 같이 5G 네트워크 성능을 최대로 끌어낼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확대하고, 국내 장비 업체, 중소기업이 같이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육성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수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