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5G/IoT/디바이스
G2 무역협상 앞두고 입장바꾼 트럼프..."ZTE 신속히 사업 재개할 수 있도록 협력"

[뉴스비전e 정윤수 기자] 현지시간 15일부터 시작되는 미국·중국 주요 2개국(G2) 간 무역협상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ZTE가 신속하게 다시 사업할 수 있도록 시 주석과 협력하고 있다”며 “상무부에도 지시가 내려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의 루캉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ZTE 문제에 긍정적인 견해를 보인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며 “세부사항 실천을 위해 미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16일 유엔의 대(對)북한 및 대이란 제재 조치를 위반한 ZTE에 대해 향후 7년간 미국 부품기업과 거래할 수 없도록 하면서 통신장비업계 세계 4위, 스마트폰업계 세계 9위로 임직원이 7만5000명에 달하는 중국 국유기업인 ZTE의 존폐 위기마저 우려돼 왔다. 

ZTE는 지난 1분기 기준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의 84%를 퀄컴에서 조달하는 등 미국 부품 의존도가 절대적이지만, 제재 직후인 지난달 말부터 영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ZTE에 대한 제재 완화를 시사한 이후,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찾겠다고 밝힌바 있다.  

로스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 참석해 "ZTE는 부적절한 일을 했다"면서 "문제는 우리가 원래 내놓은 해결책을 대체할것들이 있느냐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아주 지체 없이 살펴보게 될 영역"이라고 말했다

정윤수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