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LG전자 “전기레인지가 가스레인지 빠르게 대체”"일반 사용자 기준, 1분기 전기레인지 선택 비중 80% 달해"
<사진 / LG전자>

[뉴스비전e 정윤수 기자] LG전자 디오스 전기레인지가 빠른 속도로 가스레인지를 대체하며 대표 조리기기로 자리잡고 있다.

LG전자가 올해 1분기 국내시장에서 B2B를 제외한 일반 고객들에게 판매한 가스레인지와 전기레인지 가운데 전기레인지 비중이 처음으로 80%에 육박했다.

일반 고객이 가스레인지 대신 전기레인지를 선택한 비중은 2016년 1분기 15%, 지난해 1분기는 50%였다. 

전기레인지 가격이 가스레인지보다 높음에도 불구하고, 가스레인지 시장을 전기레인지가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

업계에선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이 지난 해 60만대 규모에서 올해 많게는 80만대까지도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의 높은 성장에 힘입어 LG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1분기 판매량도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량 증가했다. 

전기레인지는 가스레인지와 달리 연소 과정에서 일산화탄소가 발생할 염려가 없고 가스 누출이나 화재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낮다. 매끈하고 넓은 상판 디자인으로 깔끔하고 세련된 주방 인테리어를 꾸밀 수 있다는 점도 소비자들이 전기레인지를 선택하는 이유다.

또 전기레인지는 가스레인지에 비해 설치와 관리가 간편하다. 특히 최근 출시된 제품들은 이전까지 전기레인지의 단점으로 여겨지던 화력도 가스레인지보다 높아졌다.

이와함께 LG전자는 강력한 화력, 안전 기능, 차별화된 편의기능, 세련된 디자인 등을 고루 갖춘 전기레인지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며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최근 인덕션 버너 2구와 하이라이트 버너 1구를 탑재한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출시했다.

전기에너지를 열에너지로 효율적으로 바꿔주는 인덕션 화구를 탑재해 동급 화력(3,000W)의 가스레인지보다 요리시간이 57% 짧다. 특히 무선인터넷(Wi-Fi)을 탑재해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제품 상태를 모니터링하거나 원격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 이 제품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출력을 차단하고 일정 온도 이상이 되면 스스로 출력을 조절하는 ‘2중 과열방지시스템’ ▲ 터치패널을 통해 사용자가 원화는 화력을 바로 선택하거나 손가락으로 밀어서 선택할 수 있는 ‘다이렉트 슬라이드 컨트롤’ ▲ 인덕션 버너의 작동 상태 및 화력을 빨간 LED 막대로 알기 쉽게 보여주는 ‘인덕션 화력 인디케이터’ ▲ 아이들이 제품을 작동하지 못하도록 해주는 ‘잠금 기능’ 등 고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동시에 배려했다.

LG전자는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는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에서 디오스 전기레인지가 1등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도 적극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9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유명 블로거 등을 초청해 ‘LG 디오스 인덕션 소셜 미디어 데이’ 행사를 열었다.

신제품을 포함한 LG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 및 차별화된 특장점을 소개하고, 유명 셰프가 진행하는 쿠킹클래스를 통해 제품의 가치를 직접 경험하도록 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 쿠킹/빌트인사업담당 김현진 상무는 “보다 많은 고객들이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디오스 전기레인지만의 차별화된 성능과 편의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윤수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