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AI/빅데이터/SW
네이버, 유럽에 이은 아시아 AI 기술 연구 거점 마련...글로벌 경쟁력 확보 나선다
12일 홍콩과학기술대학교에서 네이버/라인-홍콩과학기술대학 AI 연구소(NAVER/LINE-HKUST AI Laboratory) 개소식을 마치고, 네이버 한성숙 대표(좌)와 홍콩과학기술대학교 웨이샤이 총장(우)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네이버 제공>

[뉴스비전e 장연우 기자] 네이버와 홍콩과학기술대학교의 인공지능 연구소가 설립됐다. 이로써, 네이버는 네이버랩스 유럽에 이어 해외에 두번째 인공지능 연구소를 확보하고 인공지능 연구의 글로벌 연계를 한층 더 강화하게 됐다.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홍콩과학기술대학교와 함께 인공지능 연구소를 12일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홍콩과학기술대학교 내에 설립된 인공지능 연구소의 공식 명칭은 네이버/라인-홍콩과학기술대학 AI 연구소(NAVER/LINE-HKUST AI Laboratory)’로, AI 기술 연구의 발전을 목표로 다양한 최첨단 연구를 진행, 산학공동연구의 시너지를 발휘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는 라인과 함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를 선보이고,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 경쟁력 강화에 매진하고 있으며, 네이버랩스유럽(구 XRCE)을 인수하고, CVPR(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컨퍼런스), NIPS(Neural Information Processing systems,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 등 국제적인 학회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AI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있다. 

홍콩과학기술대학교는 설립된 지 약 20여 년 만에 아시아의 주요 연구대학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기술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성과를 확보하고 있으며, 특히 컴퓨터공학, AI 분야에서 아시아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양측은 연구소를 통해 우수한 기술 인재들을 지속 발굴하고 이들이 국경없이 교류하며 더욱 우수한 연구를 만들어 나감으로써 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2일 홍콩과학기술대학교에서 개최된 개소식에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는 세상을 변화시켜 나가는 인공지능 기술의 주요 연구기관인 홍콩과학기술대학교와 함께 혁신적인 인공지능 기술을 꽃피워 나갈 것”이라며, “네이버는 네이버랩스유럽, 홍콩과학기술대학교와의 새로운 연구소에 이어 앞으로도 인공지능 기술의 글로벌 연계를 더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콩과학기술대학교 웨이 샤이(Wei Shyy) 총장은 “네이버와 공동으로 인공지능 기술 에 대한 연구를 함께 진행해 나갈 연구소를 만들게 되어 더욱 기쁘다. 앞으로 이 연구소에서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젊은 공학도들이 더욱 심층 있는 연구를 진행, 인공지능 생태계를 더욱 키워나가게 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과 함께 개최된 홍콩과학기술대학교의 빅데이타 & AI Big Data & AI 포럼에는 JD.com, 알리바바, 터우타오(Toutiao)등 중국 글로벌 기업의 AI 분여 최고책임자들이 기술 강연을 진행했다.

네이버에서는 서치앤클로바 강인호, 하정우 리더가 연사로 참석하여 자체 보유한 인공지능 기술 공유에 나섰다. 강인호 리더는 ‘대화형 인공지능의 부상(The Rise of Conversational AI -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하정우 리더는 네이버 자체 기계학습 연구개발 플랫폼인 NSML과 이를 이용해 개발한 딥러닝 모델인 StarGAN (StarGAN with NAVER Smart Machine Learning (NSML))에 대해 소개해 AI포럼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과 관심을 얻었다. 

장연우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