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일반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과 도시재생 협력방안 공유...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주요 관계자 참여
<사진 / 제주창조경제센터>

[뉴스비전e 장연우 기자]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전정환)는 11일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과 도시재생 제주 콜로키움 (이하, 콜로키움)을 통해 스타트업과 정계, 지방자치단체 등 주요 관계자들의 의견을 공유했다. 

콜로키움은 제주 창업생태계 지속성장을 위하여 스타트업과 도시재생을 연결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공유하는 자리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김현아 국회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석종훈 창업벤처혁신실장, 일본 (주)리노베링 시마다 요헤이 대표, (주)크립톤 양경준 대표, (주)메타기획컨설팅 최도인 본부장, 연세대학교 국제대학원 모종린 원장, 이승택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이 참여했다. 

이날 ‘지속가능한 창업생태계 조성’에 관한 전정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주제 발표에서는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 2월 지역주민, 스타트업, 전문가 등 총 27명을 상대로 진행한 심층 인터뷰 결과 및 이를 바탕으로 스타트업을 지역혁신 주체로 성장시키기 위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역혁신 프로세스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전 센터장은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지역현장의 중간 지원 조직들이 연결자, 촉진자, 미디어가 되어 민·관이 협력의 유기체적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진행된 주제리뷰에서는 이승택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이 원도심이 가지고 있는 인구감소, 청년부족, 업종의 다양성 감소 등 다양한 문제를 제시하며 “지속가능한 경제 구축을 위해서는 상주인구가 증가해야 하는데 스타트업이 도시재생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파트너십을 통해 제주만의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택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의 주제리뷰 후, 이어진 국내·외 사례 발표에서는 일본 (주)리노베링의 시마다 요헤이 대표가 ‘민·관 파트너십을 통한 도시재생 프로젝트 사례’ 발표를 통해 일본의 도시/지역재생 사업의 배경 설명 및 민간 주도로 지역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작한 프로젝트인 리노베이션 스쿨의 운영 방식과 성공사례를 공유했다.

국내 사례 발표에서는 (주)크립톤의 양경준 대표가 ‘민간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로서의 시도와 방향성 찾기’를 주제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방안으로 지역성(로컬)기반을 강조하면서 충남 부여의 사례를 소개했다. 

콜로키움 현장에서는 사전신청의 조기마감을 증명이라도 하듯 100여명 가까운 참여자가 콜로키움에 참여 했으며, 참여자의 편의를 위해 현장 생중계도 진행했다. 

콜로키움에서 발표된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 리서치 결과 보고서 및 각 발표자의 발표 자료는 5월 초 발표자별 영상과 함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공유될 예정이다. 

전정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올해 센터의 중점과제 중 하나로 제주형 지역혁신을 내세우고 있다.”며, “오늘은 이러한 중점과제를 선정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앞으로 과제해결을 위해 함께 할 파트너들과의 연결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장연우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