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VR/AR/게임
[게임뷰] 던전앤파이터, 중국에서 '승승장구'...네오플, 지난해 영업익 1조원 넘어서
<사진 / 던전앤파이터 홈페이지>

[뉴스비전e 장연우 기자] 게임업체 네오플이 지난해 국내 게임업계 최초로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넘어섰다. 

네오플은 넥슨코리아의 100% 자회사다. 

11일 네오플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넥슨 자회사이자 게임 개발사인 네오플은 지난해 매출 1조1500억원, 영업이익 1조64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영업이익률이 매출의 93%에 달한다. 이 같은 영업이익은 이는 모회사 넥슨코리아 및 넥슨(일본법인)의 실적도 크게 뛰어 넘어서는 규모다.  

지난해 넥슨의 영업이익은 한 화로 약 8856억원이었다. 10일 공시된 넥슨코리아의 개별 영업이익은 673억원이다. 

네오플의 지난해 매출 중에서는 중국에서 벌어들인 수익이 1조570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국내 매출은 817억원, 일본 매출 17억원이다.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게임 '던전앤파이터'가 매출 및 영업이익을 견인했다. 중국에서 나오는 로열티 수익이 100%영업이익으로 연결되는 만큼 영업이익률이 매우 높았다.

앞서 2016년에도 네오플은 매출 7680억원, 영업이익은 6650억원을 기록해 87%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한편 던전앤파이터는 네오플이 자체 개발해 한국과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얻은 온라인 액션 역할수행게임(RPG)이다. 

장연우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