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비행 중 조종실서 말다툼'...아시아나항공, 기장 해고
<사진 /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뉴스비전e 이진구 기자] 비행중 여객기 조종실서 기장들끼리 말다툼이 일어나 기장이 해고되는 일이 발생했다.

1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 인천발 로마행 아시아나 항공기 조종석에서 두 명의 기장들 끼리 다툼이 벌어졌다. 

당시 항공기에는 장거리 노선의 안전 운항을 위해 기장 2명과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이 조종석에 탑승해 1팀씩 교대 운항을 실시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조종 차례가 된 A기장이 B기장에게 인수인계를 요구하자, B기장은 운항중이라는 이유로 부기장에게 인수인계를 받으라고 했다. 이에 A기장이 반발하면서 말다툼이 시작됐다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에 대해 즉각 사실 확인에 나섰고, 국토교통부 역시 아시아나항공 본사를 찾아 진상 조사를 벌인 뒤 해당 기장과 부기장 등 4명을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국토부는 조사 결과, 두 기장이 운항 승무원으로 준수해야 할 안전ㆍ운항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고 보고, 둘 모두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사전고지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측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A기장을 해고했으며, B기장은 자진 사직하는 방식으로 회사를 떠난것으로 알려졌다.

두 기장은 국토부에 소명서를 제출했고, 국토부는 조만간 소명서를 심사해 최종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이진구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