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NH농협금융, 자회사 자산배분기능 강화로 포트폴리오 최적화 추진

[뉴스비전e 김혜진 기자] NH농협금융지주가 자산운용 선도사로의 위상을 확립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협금융(회장 김용환)은 그룹 자산운용 수익성 제고를 위해 2015년도에 금융그룹 최초로 CIO체제를 도입했다. 농협금융 계열사를 포함하여 지주 차원에서의 효율적인 자산 활용을 위해 지주내 자산운용전략부를 두고 그 룹차원의 자산운용에 대한 다양한 포트폴리오 제공과 전략적 투자방안을 제시하는 등 수익극대화에 집중하고 있다. 

농협금융지주는 자산운용부문의 컨트롤타워로서 농협금융의 투자원칙과 절차 등 모범기준을 마련하여 프로세스를 체계화하고, 그룹 시장전망/분석 역량을 집결한 연간 자산배분 전략(SAA)을 제시함으로써, 자회사가 SAA 에 기반한 투자를 실행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농협금융은 이를 바탕으로 자산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CIO체제 도입 전과 비교시 저금리 기조에도 불구하고, 2017년말 기준 포 트폴리오 운용수익률을 23bp 개선했다.

농협금융은 지난 1월 자산운용 성과분석회의를 통해 올해 중점추진사항으로 자산배분 전략기능 강화를 제시하고, 자회사 자산운용부문 평가방안에 자산배분효과를 반영토록 추진 중에 있다. 농협금융 김용환 회장은 전략적 자산배분에 대한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장기 운용수익률 개선을 위한 SAA 이행을 자회사에 당부했다.

또한, 금융연구소, NH투자증권 및 NH-Amundi자산운용의 리서치 정보를 자산운용 딜러 등에게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운용역량 및 시장대응력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농협금융 김용환 회장은 계열사 경영협의회에서 시장변화에 한발 앞선 대 응이 중요한 만큼, 최근 변동성 장세에 대한 성과분석 기능을 극대화하고 리서치정보 공유를 통한 수익성 강화에 최선을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 했다.

김혜진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